468x60


태그 : 동남아 요약보기전체보기목록닫기

1 2

[캄보디아][프놈펜] 국립박물관(Phnom Penh National Museum)

--캄보디아 프놈펜의 국립박물관, 그 속에서 캄보디아의 역사를 느끼며...국립박물관은 왕궁 우측에 위치하고 있으며, 적색의 건물로 찾아가는 길이 어렵진 않았다. 아뿔사. 여기는 박물관 정면이긴 하지만 입구는 아니었다. 입구는 우측끝에 있었으며 표 구입 후 관람이 가능했다.여기가 입구, 우측편 작은 건물이 매표소다.입장료 3불.그렇게 매표소에서 표 구입 ...

[캄보디아][프놈펜] 실버 파고다(Silver Pagoda)

--[캄보디아][프놈펜] 왕궁(Royal Palace)에 이어 그 두번째 이야기. Silver Pagoda.왕궁의 관리 사무실 옆으로 난 문을 통하면 실버 파고다(Silver Pagoda)로 갈 수 있다. 실제 왕궁과 실버 파고다는 서로 다른 담으로 분리되어 있지만 전체적으로 보면 이 둘은 하나의 울타리에 묶여져 있다. 가이드가 없다 보니&nb...

[캄보디아][프놈펜] 독립 기념탑(Independence Monument)

--캄보디아(Cambodia) 프놈펜(Phnom Penh), 독립 기념탑(Independence Monument).1953년 프랑스로부터의 독립을 기념하여 1958년 세워진 탑으로 Norodom과 Sihanouk 도로의 교차로에 자리잡고 있다.사진: http://www.canbypublications.com원본: http://www.canbypublic...

[캄보디아][프놈펜] 왓 프놈(Wat Phnom)

--언던 위의 사원, 캄보디아(Cambodia) 프놈펜(Phnom Penh)에 위치한 왓 프놈(Wat Phnom)을 둘려 봤다. 먼저 캄보디아의 수도인 프놈펜은 산을 뜻하는 프놈과 여성의 이름인 펜이 합쳐진 단어며, 왓 프놈은 언던 위의 사원이란 뜻으로 펜이란 여성이 메콩강에 떠내려 오는 4개의 부처님 상을 모셔 놓은 곳이라고...

[태국][방콕] 10년만에 지킨 약속, 어머니와의 해외여행 - 일곱째 날

--이번 여행의 마지막 날인가 ('' )?그렇게 일주일의 태국 방콕 여행을 정리할 시간이 왔다.오늘은 그 어떤 일정도 없이 느즈막히 하루를 시작했다. 우선 냉장고에 들어 있던 맥주와 우유를 정리하고 짐을 꾸렸다. 생각보다 짐이 많아 고생을 좀 했다.짐 정리 후 체크아웃을 하고 길을 나섰다. 지난 번 실패했던 짜뚜짝 주말시장, 지인 선물을 저렴하게 준비해...

[태국][방콕] 10년만에 지킨 약속, 어머니와의 해외여행 - 여섯째 날 #03

--여섯째 날의 마지막 코스는 Rose Garden에서의 태국 전통 연극 관람이다.로즈가든은 우리나라의 민속촌 같은 곳으로 전시가 아닌 공연의 형태로 태국의 삶을 보여주는 곳이라고 할 수 있다.가이드 하시던 분, 가족은 방콕 외곽에 있으며 딸 2명이 있다고 하신 것 같다. 그래서 인지 꼬달이를 참 좋아하셨는데 꼬달이는 영 아닌 듯... 내가 무안하다 (...

[태국][방콕] 10년만에 지킨 약속, 어머니와의 해외여행 - 여섯째 날 #02

--그렇게 여섯째날의 첫번째 코스인 수상 시장 구경을 마치고 코끼리 쑈를 보기 위해 이동을 했다. 여긴 코끼리 쑈를 보기 위해 잠깐 들린 곳으로 코끼리 트래킹을 하는 곳이었다. 물론 옆에 원숭이 공연도 함께 진행하고 있었으나 시간대가 잘 맞지 않았으며 그다지 관심도 없었다. 코끼리 트래킹 요금은 별도로 패키지 요금에 포함되어 있지는 않았다. 어머니와 부...

[태국][방콕] 10년만에 지킨 약속, 어머니와의 해외여행 - 여섯째 날 #01

실질적인 여행의 마지막 날이다.푸른 하늘과 약간의 구름이 오늘 하루 얼마나 더울지를 말해 주는 듯 했다.오늘은 방콕 외곽 패키지 상품을 이용해서 하루를 보낼 계획이다.경로는 수상시장, 코끼리 테마 쑈 그리고 로즈가든에서 전통 연극을 보는 것으로 정했다.비용은 단체로 1인당 1600B이며, 꼬딸이는 2살이라 절반 800B이다. 하지만 개...

[태국][방콕] 10년만에 지킨 약속, 어머니와의 해외여행 - 다섯째 날

--태국 방콕에서의 다섯째 날, 오늘은 아무런 계획이 없다. 그냥 쉬는 날이다.느즈막히 일어나서 여유를 즐기고 있다.점심 때 잠깐 크루즈 디너와 방콕 외곽 1일 투어를 위해 사판탁신 역으로 이동 했다. 그외 어떤 일도 하지 않고 다시 숙소로 이동해서 휴식을 취했다. 충분히...어머니는 잠을 좀 더 청하셨고 부산댁과 꼬달이는 수영장에서 오후를 즐겼다. 평...

[태국][방콕] 10년만에 지킨 약속, 어머니와의 해외여행 - 넷째 날 #02

--[태국][방콕] 10년만에 지킨 약속, 어머니와의 해외여행 - 넷째 날 #01에 이어...다시 발길은 카오산 로드로 향했다. 이유는 둘째 날 구경하지 못했던 국립 박물관과 주변 일대를 보기 위해서였다. 꼬달이는 여전히 부산댁 등에서 안 떨어진다. 그래도 나이에 비하면 참 잘 참아주는 것 같다. 이점은 고맙게 생각한다. 땀이 범벅이 되긴 하지만...지...
1 2


200x200

160x600